[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아시아 순방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께 북한과 무역 등에 대한 중대 발표를 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을 테러지원국 재지정하는 내용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13일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에서 호주, 일본 총리와 회담 중에 갑자기 순방에서 귀국한 직후 북한과 무역에 대한 중대 성명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수요일(현지시간 15일) 백악관에 돌아간 직후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며, 그 내용은 무역과 북한, 다른 많은 사항에 대한 아주 완벽한 성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중대한 성명', '완벽한 성명'이라고 명명하며 "(장기간 순방으로) 녹초가 된 기자들이 잠시 쉴 수 있도록 15일로 잡았다"고 하는 등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번 발표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가 주요 내용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앞서 백악관도 "대통령이 순방 말미에 이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을 포함한 외국 기업들로부터 3천억 달러 상당의 판매를 올리는 등 무역에서 큰 진전을 이뤘다고 자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예고한 중대 성명에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이 포함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가 아시안 순방기간 중 대북 제재와 압박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온 터라 북한을 고립시키기 위한 고삐를 더욱 죌 것이란 예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ABC 방송은 13일 미 행정부가 관련 권고안을 제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심사숙고 중이라고 보도했다.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결정은 이미 지난 2일로 데드라인을 넘겼다. 북한이 이번에 재지정되면 9년 만에 다시 블랙리스트에 오르는 오명을 안게 된다.

무역 분야에서는 아시아 순방에서 올린 투자 유치 실적을 홍보하면서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추가 조치를 내놓을 가능성이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