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서대문구의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입주물량 증가·갭투자자 월세전환 영향 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정부의 연이은 고강도 부동산 규제책으로 매매수요가 전세로 돌아서며 '전세대란'이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전세시장은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입주물량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13일 KB국민은행의 주간 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달 6일 기준 전국 전세수급지수는 125.7로 집계됐다. 이는 2009년 2월 9일(122.4)이후 약 8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전세수급지수는 전세수요 대비 공급 수준을 0~200 범위에서 나타낸 지표이다. 100은 수요와 공급이 균형을 이룬 것이며, 수치가 높으면 공급 부족을, 낮으면 수요 부족을 뜻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의 전세 공급 부족 현상이 한결 가벼워졌다.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5년 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인 137.2를 기록했다. 지난 2013년 9월과 2015년 3월 최고 수치인 200에 육박할 정도로 극심한 전세난을 보였던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수도권 역시 124.4로 2009년 4월(118.4)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업계에선 그간 주택시장 호황으로 쌓인 입주물량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경기도의 입주물량은 12만7000여 가구에 이르는 데다 하반기엔 9만 가구에 달하는 물량이 쏟아졌다.

또한 갭투자자들이 초기 투자비용을 줄이기 위해 월세 대신 전세로 임대를 놓는 것도 전세수급지수가 낮아진 원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