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금융감독원은 31일 모바일에 최적화된 '금융상품 한눈에' 서비스를 다음달 1일부터 출시한다고 밝혔다. 금융소비자의 약 41.7%가 모바일을 통해 접속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금융상품 한눈에 은행, 저축은행, 보험사 등 177개 금융회사가 판매중인 예·적금, 대출, 연금저축 등 총 1009개 금융상품의 금리, 수익률 등을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1월 개설 이후 현재까지 약 250만명이 방문해 총 1400만건 이상 금융상품을 조회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존 PC버전은 모바일화면의 글씨가 작고 나열식으로 제공돼 시인성이 떨어지므로 이러한 소비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모바일 화면에 최적화된 모바일 버전을 선보였다"며 "금융소비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공시정보 확충과 함께 비교 용이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비교공시시스템의 개선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