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가격동향]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3주 연속 확대…0.08%↑
[부동산 가격동향]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3주 연속 확대…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간 아파트 매매․전세가격지수 변동률 그래프.(자료=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3주 연속 확대됐다. 잠실 주공5단지 50층 재건축 허용 이후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호가가 오른 탓이다.

3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월 넷째 주(25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8% 상승했다. 8.2 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5주 연속 하락한 서울 아파트값은 9월 둘째 주 0.01%로 상승한 이후 지난주 0.03%, 이번주 0.08%로 3주 연속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다.

서울은 가을이사철 진입과 일부 재건축 단지 사업진척 영향 등으로 강북권과 강남권 모두 상승했다.

강북권(0.03%)은 직장인 수요 많은 중구와 접근성 양호하고 개발호재가 있는 광진구 등이 상승했지만 노원구는 8.2대책에 따른 관망세 지속으로 하락 전환됐다. 강남권(0.12%)은 송파구가 도시계획위원회 통과 호재로 인근 단지에서 국지적으로 상승하고 금천구 가을이사철 수요로 상승했다. 특히, 8.2대책 이후 하락세를 보이던 강남구 아파트값이 이번주 0.10% 오르며 8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수도권(0.06%)은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소폭 확대된 가운데, 경기는 상승폭 유지, 인천은 상승폭이 축소됐다. 지방(-0.01%)은 부산이 해운대구, 연제구 등 조정대상지역 중심으로 2주 연속 하락했지만 강원은 교통호재로 상승세를 지속하고 광주와 전남은 가을 이사철 수요 영향으로 상승하며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축소됐다.

전국 아파트 전세값은 지난주 대비 0.01% 상승했다. 가을이사철에 신규 입주물량이 적은 지역 등이 일시적인 수급불균형으로 상승했지만 전체적으로는 매매시장 약세에 따른 전세가격 고점 인식과 신규 입주물량 공급 지속 등의 영향으로 낮은 수준의 상승률이 지속됐다.

수도권(0.03%)은 서울, 경기, 인천 모두 안정적인 상승세 이어가며 전체적으로는 지난주와 동일한 상승폭을 유지했다. 지방(-0.01%)의 경우 전남은 가을철 이사수요로 나주와 순천 등을 중심으로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된 반면, 광주는 신규 입주아파트의 전세공급 영향으로 하락 전환되고 울산과 경상권 등은 하락세가 지속되며 지난주와 동일한 하락폭을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