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8.2 부동산대책 발표 후 약세를 보이던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6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정비계획안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면서 재건축 추진에 한층 속도가 붙은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가격이 상승한 영향이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0.11% 상승했다. 재건축 아파트값이 상승한 것은 8.2 대책 여파로 8월11일 조사에서 0.25% 하락한 이후 처음이다.

지난주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이 허용되면서 이 아파트 매매가가 1000만∼5000만원 오른 영향이 크다. 송파구의 재건축 가격은 지난주 대비 0.77% 올랐다.  또 강동구 둔촌 주공아파트가 하락세를 멈췄고, 강남구 개포 주공아파트 단지도 4단지를 빼고 하락세를 멈추면서 이번주 재건축 가격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 아파트값 상승률은 0.03%로 지난주(0.06%)보다 둔화했다. 광진구가 0.19%로 가장 많이 올랐고 △구로(0.17%) △강동(0.15%) △송파(0.09%) △서대문(0.08) △성동구(0.07%)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도봉(-0.04%) △용산(-0.02%) △양천(-0.02%)은 수요가 줄면서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 아파트값 상승률도 각각 0.03%, 0.02%로 지난주보다 0.01%포인트씩 오름폭이 둔화했다.

신도시는 △평촌(0.10%) △산본(0.06%) △판교(0.03%) △분당(0.02%) △위례(0.02%) △일산(0.01%) △중동(0.01%)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의왕(0.11%) △안양(0.09%) △인천(0.06%) △부천(0.06%) △고양(0.05%) △김포(0.05%) △파주(0.04%) △남양주(0.03%) 등은 상승했고 △안산(-0.04%) △안성(-0.02%) 등은 매수세가 뜸해지며 하락했다.

가을 이사철을 맞아 전셋값은 서울이 0.06% 상승하며 지난주(0.03%)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은 △노원(0.21%) △강동(0.19%) △광진(0.15%) △구로(0.12%) △서대문(0.10%) △도봉(0.09%) 순으로 상승했다.

신도시는 △평촌(0.09%) △파주운정(0.02%) △위례(0.02%)은 상승했지만 △일산(-0.10%) △산본(-0.09%) △분당(-0.05%) △동탄(-0.03%)은 전셋값이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의왕(0.24%) △안양(0.07%) △인천(0.06%) △광명(0.05%) △부천(0.04%)이 상승했고 △화성(-0.29%) △과천(-0.06%) △수원(-0.05%) 등은 입주물량 부담 및 전세수요 감소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개별단지의 호재나 간헐적인 매물출시 상황에 따라 가격 등락이 나타나고는 있지만 강력한 규제에 비해 가격변화는 미미하다"며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주거복지 로드맵 발표 등이 10월로 연기된 가운데 부동산정책에 추가적인 변수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으로 당분간 부동산 시장의 가격 변동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