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여신금융협회는 '4차 산업혁명과 여전업계의 나아갈 길'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사진=여신금융협회)

여신협회, '4차 산업혁명과 여전업계의 나아갈 길' 포럼 개최

[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변화가 여전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여신금융협회는 '4차 산업혁명과 여전업계의 나아갈 길'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13일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박사는 '여전사의 플랫폼 비지니스와 성공전략'을 주제로 여전사의 플랫폼 통합을 촉구했다. 이를 통해 여전사의 효율성을 높이고 소비자에겐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다는 복안이다.

윤 박사는 "현재 여전사가 다양한 플랫폼 사업을 준비하고 있지만 변화속도가 느리고 각 사별 대응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기업별로 분산돼 있는 플랫폼을 통합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 같은 간편결제 서비스가 전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어서다. 장기적으로 이들이 온라인과 모바일 결제 서비스의 주도권을 가져갈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이 때문에 윤 박사는 카드사가 플라스틱 카드 플랫폼에서 벗어나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결제플랫폼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결제방식의 기술 표준화를 통해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에서 하나의 방식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박사는 카카오의 020 진출전략과 인터넷 전문은행의 출범은 캐피탈사가 출시한 각종 중고차거래 플랫폼을 흡수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캐피탈사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중고차 거래의 신뢰성과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수의 이해당사자들은 블록체인 분산원장 기술을 통해 공동 장부의 기록에 참여하고 보안성과 신뢰성을 높일 수 있다.

한편 정유신 서강대 기술경영대학원장 겸 핀테크지원센터장은 "카드사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압력, 금리하락, 카카오뱅크 및 다수 간편결제서비스 업체의 지급결제서비스 진출로 어려움을 겪고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통합플랫폼을 구축하고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제인을 활용한 신 지급결제서비스를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또 "핀테크 업체나 다른 산업과의 시너지를 위해 투자 및 제휴를 강화하고 모바일 결제서비스, 생체인증 등 경쟁력 제고를 위한 신상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