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공휴일 모두 쉬지 않는 직장인 25%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정부가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안을 확정하면서 올해 추석이 10일에 이르는 황금연휴가 될 전망이다. 하지만 직장인 절반 정도만 10일을 온전히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 1231명을 대상으로 올 추석 연휴계획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11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올해 한가위에 임시공휴일인 2일과 대체공휴일인 6일을 모두 쉬는 직장인은 52.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일과 6일 모두 쉬지 않는다'는 응답도 25%에 달했다. '6일 대체공유일만 쉰다'는 응답은 13.9%, '2일 임시공휴일만 쉰다'는 응답은 8.2%였다.

재직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 직장인의 72.5%가 '2, 6일을 모두 쉰다'고 답한 반면 △중소기업은 48.0%에 그쳐 올 추석 황금연후 혜택을 모두 쉬는 직장인 비중은 대기업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일과 6일 모두 쉬지 않는다'는 응답도 대기업 직장인은 13.8%에 불과했지만 중소기업 직장인은 이보다 약 두 배 높은 28.8%로 조사됐다.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을 쉬게 해주는 기업들 대부분이 이날을 유급휴일로 적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2일과 6일 중 하루 이상 근무를 쉰다고 답한 직장인들에게 해당 일자의 유급휴일 여부를 물은 결과, 68.9%가 '유급휴일로 적용된다'고 답했다. '무급휴일로 적용된다'는 응답은 31.1%로 나타났다. 대기업(26.8%)보다는 중소기업에서 약간 더 높았다.

한편, 직장인 33.9%는 ‘추석연휴 기간에도 출근하다’고 밝혔다. 출근 이유에 대해 직장인들은'‘당직, 업무특성, 회사 휴일방침 등 비자발적 이유(77.0%)'를 주로 꼽았다. 반면, '일이 많아서 출근할 것'이라는 자발적인 이유는 23.0%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