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규모 줄일 수 있도록 맞춤형 대책 마련돼야"

[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3곳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빚을 진 이른바 '다중채무자'가 390만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정세균 국회의장실이 나이스(NICE)평가정보 제출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 6월 말 기준 다중채무자는 390만명으로 전체 채무자(1857만명)의 21.0%다. 이는 개인이 은행, 저축은행, 상호금융, 보험사 등 각 금융사에서 받은 대출을 종합한 수치다.

다중채무자는 2013년 말 338만 명에서 2014년 말 347만 명, 2015년 말 365만 명, 작년 말 383만 명으로 꾸준히 늘어왔다. 2013년 말과 올해 6월 사이에는 52만명이 불었다. 매달 평균 1만2000명 가량 늘어난 셈이다.

다중채무자가 보유한 채무 총액은 지난 6월 현재 약 450조원이고 1인당 부채는 1억1529만원으로 집계됐다.

다중채무자는 그동안 가계부채의 약한 고리로 꼽혀왔다. 저소득·저신용에 해당하는 취약계층은 은행 문턱이 높아지면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을 되며 기존 빚을 갚으려고 '돌려막기'를 하는 가계도 있기 때문이다. 이렇다 보니 다중채무자의 채무상환능력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지난 6월 현재 다중채무자의 1인당 평균 연간소득은 3748만원, 연평균 원리금(원금과 이자) 상환액은 2362만원으로 각각 추정됐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연간 원리금상환액/연간 소득액)은 63.0%로 2013년 말(54.0%)보다 9.0% 포인트 올랐다. 매년 갚아야 할 빚이 연간소득의 60%를 넘을 정도로 확대된 것이다.

대출기관이 많을수록 DSR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중채무자의 DSR는 전체 채무자 평균(35.7%)보다 27.3% 포인트나 높다. 대출기관이 6개 이상인 채무자는 74.9%를 기록했고 그다음으로 5개(71.1%), 4개(66.4%), 3개(56.9%) 순이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다중채무자의 소득은 정체됐지만 원리금상환액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며 "이들이 연체에 빠지지 않고 서서히 부채규모를 줄일 수 있도록 맞춤형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