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중국이 관영매체를 통해 북한의 '괌 포위사격' 검토 방침을 겨냥해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동시에 한미동맹이 북한정권 전복을 시도한다면 결연히 이를 막을 것이라고도 했다.

11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한반도의 극단적인 게임이 전쟁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제목의 사평(사설)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사평은 "북한이 주도적으로 미국의 영토를 위협하는 미사일을 발사해 보복을 초래한다면 중국은 중립을 지킬 것을 명확히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미동맹이 군사적 타격으로 북한정권의 전복을 시도하고 한반도의 정치판도를 바꾸려한다면 중국은 결연히 이를 막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는 북한의 '괌 포위사격'에 중국이 어떻게 대응할지를 관영 매체가 분명하게 밝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환구시보의 이런 논조는 '말폭탄'으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북한과 미국을 함께 겨냥했으나, 북한이 '괌 포위사격'을 검토하겠다는 발표 직후에 나온 것이라는 점에서 북한을 겨냥한 경고 메시지의 성격이 더 강하다는 해석이다.

환구시보는 사평에서 "중국은 핵을 반대하지만 전쟁 발발도 반대하며 어느쪽도 군사충돌을 야기하는 것을 권하지 않는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러시아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위기상황이 중국과 러시아의 안전을 위협하면 결코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가 관련국의 전략적 이익의 중첩된 곳인 만큼 모두 마음대로 행동해서는 안되며 판세를 주도하려해서도 안된다"고 지적하고 "'강대강' 대결이 가져올 결과를 두려워해야한다"고 언급했다.

중국 관변학자들도 북한에 경고음을 날렸다. 군사전문가인 쑹중핑은 "북한의 화성미사일이 괌에 도착할 능력이 있지만 이는 미국과 동맹국들이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을 경우에 해당된다"면서 "전쟁이 발발하면 미국과 동맹국들은 발사 전에 이들 미사일을 파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화성-12형 미사일은 액체연료 주입과 발사위치 진입 등 발사에 상당한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그 시간에 미국 스파이위성이 위치를 포착해 공중에서 타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북한의 미사일이 얼마나 오래 날아가고 정확도가 얼마나 높은지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의 이런 계획이 협상과 평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강한 메시지는 평화적인 문제해결을 저해하고 있고, 미국이든 혹은 다른 나라든 협상을 재개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을 실망시킬 것"이라며 미국의 강경세력에 군사적 해결을 위한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