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동향] '8.2대책'에 서울 재건축 아파트 하락
[수도권 동향] '8.2대책'에 서울 재건축 아파트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정부의 '8.2 부동산대책' 발표 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급격히 둔화됐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8월 셋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7%를 기록하며 8.2대책 발표 이후 2주 연속 상승폭이 둔화됐다.

특히, 정부의 정책방향과 투자 심리에 민감한 재건축 시장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냉각된 모습을 보였다. 이번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0.25% 하락했다.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 아파트도 0.13% 변동률로 전주(0.30%) 대비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서울은 △강동(-0.28%) △송파(-0.07%)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강동은 둔촌동 둔촌주공1·2·3·4단지가 500만원-6500만원 가량 시세가 떨어졌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가 1,000만원-9,500만원 가량 시세가 하락했다.

반면, 투기지역에서 제외된 △관악(0.21%) △강북(0.21%) △도봉(0.19%) △강서(0.19%) △중랑(0.16%)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강북 미아동 벽산라이브파크, 미아동 북서울꿈의숲롯데캐슬이 500만원-2500만원 가량 올랐다.

대책 규제에서 제외되면서 풍선효과를 기대했던 신도시는 아직까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으면서 0.07% 소폭 상승했고 경기·인천도 지난 주 보다 오름폭이 줄면서 0.03% 상승했다.

신도시는 △분당(0.20%) △평촌(0.11%) △판교(0.11%) △중동(0.05%) △일산(0.04%) △광교(0.02%) 순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한 반면, △동탄(-0.04%)은 공급과잉과 이사 비수기가 겹쳐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안양(0.13%) △구리(0.09%) △시흥(0.09%) △과천(0.08%) △광명(0.07%) △부천(0.07%) △의정부(0.06%) 순으로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여름 휴가철 이사 비수기 영향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서울이 0.06%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전셋값이 올랐다.

서울은 △강동(0.36%) △은평(0.31%) △동작(0.12%) △중구(0.11%) △강서(0.09%) 순으로 전세가격이 상승했다. 신도시는 이사 비수기를 맞아 전세수요가 많지 않다. △분당(0.07%) △평촌(0.06%) △광교(0.04%) △판교(0.02.%) 등이 상승했지만 △동탄(-0.15%) △일산(-0.04%)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안양(0.18%) △구리(0.07%) △부천(0.05%) △인천(0.03.%) △파주(0.03%) △군포(0.02%) △시흥(0.02%) △안산(0.02%) 순으로 상승했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예상보다 규제 수위가 높았던 8.2대책 발표 이후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상승폭이 둔화되면서 과열양상이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며 "정부가 이달 말 가계부채관리를 위한 대책을 준비 중이고 9월에는 주거복지 로드맵을 통해 부동산 공급대책 세부 내역을 발표할 예정으로 성급하게 매수에 나서기 보다는 시장 추이를 지켜보며 의사결정을 내리는 편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