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본사·전국 20개 대학서 채용설명회 개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미약품이 올해 하반기 바이오, 연구개발(R&D) 인력 200여명을 채용한다. 한미약품은 11일 "바이오 신약 생산기지인 평택 바이오플랜트 투자가 본격화되고 R&D가 강화되면서 신규 인력 증원이 필요해졌다"며 "채용 분야는 바이오·R&D 부문이 대부분이고, 국내사업부(영업) 부문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이번 채용으로 그룹의 총 인력은 2200명에서 2400명으로 늘어난다. 한미약품은 "매년 매출액의 15%대 이상을 R&D 투자와 신약 상용화를 위한 시설 투자를 지속하고 있는 만큼 매년 신규 채용 인력 규모가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내달 4일부터 시작되는 하반기 공채 접수는 한미약품 홈페이지 내 별도의 채용 사이트에서 할 수 있다. 상세 모집 부문은 연구개발,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국내사업부다.

한미약품은 입사 지원자들에게 상세한 회사 정보를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채용 시즌 기간 매주 토요일 서울 송파구 본사 2층 파크홀에서 채용 설명회를 연다. 같은 기간에 전국 20개 대학교에서도 '찾아가는 채용 설명회'를 열 예정이다.

국내사업부의 경우 지방 입사 지원자들의 편의를 위해 1차 면접을 광역시에서 한다. 면접 장소는 1차 서류 합격자들에게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바이오·R&D 부문은 의·약사 자격증 소지자와 이공계열 전공자만 지원할 수 있다. 국내사업부는 전공과 상관없이 지원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