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사진=포니정재단)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포니정재단은 제11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자로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김철수 포니정재단 이사장은 "이국종 교수는 수많은 외상 환자의 생명을 구하며 외상 전문의로서 중증외상 분야에 헌신했고, 진료 체계 구축과 선진화에 힘써 왔다"며 "이국종 교수의 소신과 노력으로 더욱 건강하고 안전한 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변화를 이끌어 냈다"며 선정 이유를 전했다.

국내 중증외상분야의 선도적 인물인 이국종 교수는 아주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으며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캠퍼스 외상외과와 영국 로열런던병원 외상센터에서 연수하고 2010년 아주대병원 중증외상특성화센터장 겸 외상외과장에 임명됐다.

한편, 포니정 혁신상은 현대자동차 설립자인 故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애칭인 'PONY 鄭(포니정)'에서 이름을 따와 지난 2006년 제정된 상으로, 혁신적인 사고를 통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데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