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글로벌 섬유 리더로 제1회 'Textiles India 2017' 참가
효성, 글로벌 섬유 리더로 제1회 'Textiles India 2017'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효성은 제1회 인도국제섬유박람회에 참가해 의류용∙산업용 제품 라인업을 선보였다.(사진=효성)

스판덱스부터 탄소섬유까지 의류용∙산업용 섬유 소재 선보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효성은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인도 구자라트 주 간디나가르 마하트마 만디르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인도국제섬유박람회 '텍스타일 인디아(Textiles India) 2017'에 참가했다.

텍스타일 인디아는 인도 섬유부에서 주관해 올해 처음으로 열린 국제 섬유 박람회다. 지난 5월에 한국을 찾은 인도 섬유부 차관 라쉬미 베르마의 요청에 따라 효성의 참가가 결정됐다.

효성은 전시장 내에 단일 기업으로는 최대 부스로 참가해 신축성 소재 스판덱스부터 나일론∙폴리에스터 원사, 자동차용 및 상업용 카페트, 탄소섬유와 아라미드에 이르기까지 의류용∙산업용을 아우르는 제품 라인업을 인도 시장에 알렸다. 특히, 지난달 30일에 진행된 한국 세션에서는 효성과 효성의 고기능성 제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마련하는 등 효성 알리기에 주력했다.

효성은 이번 박람회에서 의류용 원사로 세계 1위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creora®)'의 제품들을 선보였다. 데님에 적용돼 원단의 가로와 세로 방향 모두에 신축성을 주는 핏 스퀘어와 땀 냄새, 발 냄새 등을 없애는 소취 스판덱스 프레쉬, 화려한 색감을 발현할 수 있는 컬러플러스 등 차별화 된 제품들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모았다는 게 효성의 설명이다.

또한 산업용 소재로 첨단 차세대 소재인 탄소섬유 '탄섬(TANSOME®)'과 슈퍼 섬유 아라미드 '알켁스(ALKEX®)'가 전시됐다. CNG 고압 용기와 전선 심재 등의 원료로 사용되는 탄소섬유와 함께 아라미드로 제작한 방탄복과 방탄헬멧 등 실제 제품들이 전시됐고, 성장하는 인도 자동차 시장을 겨냥한 자동차용 카페트도 전시돼 바이어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

한편, 효성은 뉴델리에 사무소를 개소하면서 2007년 인도에 진출했으며, 2011년 이를 인도 지역의 무역을 총괄하는 인도법인으로 전환했다. 지난해에는 푸네 지역에 차단기를 생산하는 푸네 법인을 설립하는 등 인도 시장 공략을 확장하고 있으며, 섬유∙산업자재∙중공업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3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