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E200·포르쉐 마칸·두카티 등 15개 차종 2014대 리콜
벤츠 E200·포르쉐 마칸·두카티 등 15개 차종 2014대 리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미지= 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르쉐코리아, BMW코리아 두카티 등에서 수입·판매한 차량 및 이륜자동차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총 15개 차종 2014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한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E200 등 11개 차종 1071대의 차량에 대해 2가지 리콜이 진행된다. 벤츠 E200 등 9개 차종 1069대는 에어백(오토리브 社)이 내부결함으로 사고 발생 시 전개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 됐으며, 벤츠 C200 등 2개 차종 2대는 전자식 조향장치 모터에서 제조불량이 발견됐다.

전자식 조향장치 모터의 제조불량은 전동조향 보조기능이 작동하지 않을 경우 스티어링 휠이 무거워져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다.

포르셰 마칸(가솔린 사양) 877대에서 연료필터 커버의 제작결함으로 균열이 생겨 연료가 샐 경우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포르쉐코리아는 1일부터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점검 후 해당부품교환, 보호필름 부착 등)를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는 전방 프로펠러 샤프트(변속기로부터 구동축에 동력을 잔달하는 축)의 제작결합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이는 지난해 12월 30일부터 리콜이 실시된 부분이나 BMW 코리아의 자체 조사에서 추가 발견된 X5 xDrive 30d 등 2개 차종 33대에 대해 리콜을 한다.  무상 수리는 2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모토로싸에서 수입·판매한 두카티 Multistrada 1200 ENDURO 이륜차 33대의 경우 뒤쪽 완충장치의 제작결함으로 완충장치가 파손 될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리콜과 관련하여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수 있다"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