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WEC 6시간 내구레이스 '2연승'
페라리, WEC 6시간 내구레이스 '2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페라리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페라리가 벨기에 스파-프랑코샹서킷에서 지난 주에 열린 '2017 세계 내구 선수권 대회(World Endurance Championship, 이하 WEC) 6시간 내구 레이스' GTE-Pro클래스에서 원투피니시를 달성했다.

지난 해 우승자인 페라리의 다비드 리곤(Davide Rigon)과 샘 버드(Sam Bird)는 71번을 단 AF 코르세(AF Corse) 488 GTE로 같은 페라리 소속의 알레산드로 피에르 구이디(Alessandro Pier Guidi)와 제임스 칼라도(James Calado)를 제치며 다시 한 번 승리의 영광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페라리는 컨스트럭터 챔피언(the Constructor’s championship) 자리에 한 발 다가섰고, 우승한 두 선수는 드라이버 순위에서 공동 2위에 올랐다.

▲ 페라리 WEC 6시간 내구레이스 2연승. 사진-페라리

이번 경기로 페라리는 GTE프로 클래스에서 통산 18번째 우승을 달성했으며 컨스트럭터 챔피언 순위에서도 72점을 기록하며 65점의 포드를 앞질렀다.

한편, GTE-Am 클래스에서도 페라리 클리어워터 레이싱 팀의 목 웽 선(Mok Weng Sun)과 케이타 사와(Keita Sawa), 메트 그리핀(Matt Griffin)이 같은 페라리 소속의 스피릿 오브 레이스 팀을 제치고 3위로 포디움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