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어려운 결단에 감사합니다. 빠른 경영정상화로 보답하겠습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18일 총 다섯 차례의 사채권자집회에서 채무 재조정안이 모두 통과된 데 대해 이와 같은 감사의 뜻을 밝혔다.

정성립 사장은 이날 사채권자 집회를 마친 뒤 "결정에 참여해주신 개인 및 기관 투자자 여러분, 그리고 이를 지켜보면서 걱정과 격려를 함께 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며 "이렇게 큰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고 말했다.

이어 "사채권자 집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그리고 집회에서 보여주신 투자자 여러분의 질책 말씀과 쓴소리는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며 "이번 결정이 투자자 여러분과 회사 그리고 국가 경제를 위해서 진정 잘한 결정이었다고 생각하실 수 있도록 분골쇄신의 노력을 기울여 조속히 경영정상화를 이뤄내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정 사장은 올해 예정된 선박과 해양공사의 차질 없는 건조도 약속했다. 또한, 신규 수주를 통한 가시적인 성과, 자구계획을 준수해 올해 내에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자구계획을 철저히 준수하고 이를 바탕으로 올해는 흑자로 전환해 최근 3년간 이어져 온 실적 악화 기조에서 반드시 벗어나도록 하겠습니다"며 "궁극적으로는 작지만,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튼튼한 회사로 거듭나겠습니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를 포함한 대우조선해양 임직원 모두는 이번이 저희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임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며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저희 대우조선해양 임직원 모두는 뼈를 깎는 노력을 경주하면서 경영정상화를 위한 발걸음을 한 걸음씩 내딛도록 하겠습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