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미래에셋대우와 '인공지능 금융' 협력 나선다
KT, 미래에셋대우와 '인공지능 금융' 협력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기자] KT는 미래에셋대우와 5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임헌문 KT 매스총괄 사장,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등 두 회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이번 전략적 제휴 체결을 통해 KT '기가지니(GiGA Genie)'의 음성인식과 인공지능 기술에 미래에셋대우의 금융정보를 접목시켜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음성인식을 이용한 △주가 및 지수조회 △시황정보 △종목 및 금융상품 추천 등이 우선 적용될 계획이며, 비대면계좌개설 서비스와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고객편의 서비스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예를 들어 집에서 기가지니에게 "지니야, 오늘 주식시장 어땠어?"라고 말하면, "코스피 지수는 달러화 약세 전망과 한국증시 저평가론 확산으로 전일대비 0.99% 상승한 2,178.38 포인트로 마감했으며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라는 금융 정보를 알려준다.

한편, 기가지니는 올해 1월 KT에서 선보인 인공지능 TV로 △올레TV, 지니뮤직 등과 연동되는 '미디어 서비스' △일정, 교통, 주문, 검색 등 일상생활을 돕는 'AI 홈 비서 서비스' △현관문, 가스벨브, 가전 등 홈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제어하는 '홈 IoT 서비스' △음성 및 영상통화 기능을 제공하는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연내 기가지니 가입자 50만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전략이다.

임헌문 KT 매스총괄 사장은 "두 회사 간 협력을 통해 금융분야에서도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만들어갈 것"이라며 "KT의 차별화된 유무선 네트워크 인프라와 20년 가까이 쌓아온 인공지능 기술, 빅데이터 역량이 집약된 기가지니를 기반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혁신적인 고객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이번 업무 협약 체결로 미래에셋대우는 인공지능과 음성인식 기반의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고 고객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채널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국내 1등 증권사로서 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