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식 쌍용차 사장 '2년 재신임'…"新 성장동력 창출"
최종식 쌍용차 사장 '2년 재신임'…"新 성장동력 창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정수지기자] 지난해 9년 만에 흑자전환 성과를 일궈낸 쌍용자동차의 최종식 사장이 연임에 성공하며 2년 더 쌍용차를 이끌게 됐다.

▲ 최종식 대표이사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차는 31일 경기도 평택공장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최 사장의 대표이사 재선임안을 의결했다. 최 사장은 주총에 이어 열리는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정식 선임된다. 임기는 2년이다.

회사 측은 "2015년 3월 취임한 최 사장이 티볼리의 성공적인 출시와 협력적 노사문화 정착, 흑자전환 경영 성과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경영난과 '쌍용차 사태' 후유증으로 고전해온 이 회사는 2007년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연간 흑자를 달성했다.

특히 연간 매출액은 3조6285억원으로 전년대비 7.0% 증가했다.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2015년 각각 358억원, 619억원 손실을 기록했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280억원, 581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쌍용차는 한때 법정관리까지 가는 등 위기를 맞았으나 인도 마힌드라그룹에 인수된 2010년부터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노사 화합을 토대로 정상화의 기반을 다져왔다. 지난해에는 티볼리가 재기의 일등공신으로 나섰다. 전년대비 34.7% 늘어난 8만5821대 판매 대수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견인했다.

이 같은 성장의 배경에는 '해외통' '영업통'으로 불리는 최 사장의 활약이 밑거름됐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1977년 현대차에 입사하며 자동차업계에 몸담은 최 사장은 미주법인 캐나다 담당 부사장, 미주 판매법인장 등을 거치며 주로 해외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중국 화태 자동차그룹 부총재와 영창악기 중국현지법인장도 역임했다. 2010년 1월 쌍용차에 들어온 뒤 영업부문장(부사장)을 맡아 영업활동을 주로 해왔다.

쌍용차는 올해 역대 최대인 연간 16만1000대 이상 생산·판매를 목표로 내걸었다.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6.3% 오른 15만5621대 생산한 바 있다. 판매 대수는 15만5844대로 14년 만에 15만대선을 돌파했다.

최 사장은 이날 주총에서 "올해부터 2019년까지 회사의 미래를 열어갈 주요 신제품들의 출시가 계획된 만큼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미래시장 대응을 위한 신기술 개발과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해외 현지 진출 등 핵심 성장기반 마련에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출시한 'G4 렉스턴'은 쌍용차 대표 플랫폼으로 회사의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프리미엄 픽업 차량을 포함한 신제품을 매년 선보여 SUV 풀 라인업을 재구축하고 전기차, 커넥티드카 등 미래 친환경차 경쟁력 확보를 통한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에도 전사적인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