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김희정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1일 CJ CGV에 대해 1분기 글로벌 박스 오피스 티켓매출이 시장 성장률을 상회할 것이라며 목표주가 12만5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현용 연구원은 "올해 1분기 CGV의 글로벌 박스 오피스 티켓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할 것"이라며 "중국에서 4분기 만에 1.7% 성장하고 터키 시장에서 18%,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63% 성장한 것이며, 한국에서도 2.5%의 양호한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1분기 CJ CGV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7.6% 증가한 4011억원, 영업이익은 33.1% 증가한 236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중국에서 흑자로 돌아서고, 터키에서는 9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중국시장의 회복을 비롯해 한국, 터키, 인도네시아 등 주요 영업지역의 1분기 박스오피스 시장 상황이 우호적이라 판단된다"며 "아울러 터키 배급시장 점유율 증가, 견조한 중국시장 점유율 유지, 인도네시아 시장 개화 임박 등 동사의 지속 가능한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하는 신호들이 포착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