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이은선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독일 바덴바덴과 스위스 바젤에서 개최되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 및 'BIS 정계총제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15일 출국한다.

14일 한은에 따르면 이 총재는 오는 17일~18일중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세계경제의 지속가능한 균형성장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국제금융체제 강화, 금융부문발전 및 규제, 국제조세 등 주요 안건에 관해 G20 회원국 재무장관, 중앙은행총재 및 국제금융기구 고위인사들과 의견을 교환하게 된다.

이에 앞서 16일에는 'IIF(Institute of International Finance) G20 Conference'에 참석해 미국, 유럽 등 주요국 정책변화에 따른 영향 및 투자활성화 이슈 등에 대해 참석자와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오는 19일부터 20일에는 'BIS 정례 총재회의'에 참석해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최근의 세계경제 및 금융시장 상황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일정을 마친 이 총재는 오는 21일 귀국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