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춘號 우리銀 인사, 외부수혈 없이 물갈이만
박해춘號 우리銀 인사, 외부수혈 없이 물갈이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인호 기자]<ihkong@seoulfn.com>박해춘 우리은행장이 첫 집행임원 인사에서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를 단행하는 한편, 영업력 강화를 취지로 개인고객본부를 확대 개편했다.

6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이날 박해춘 행장은 선환규(개인고객Ⅱ본부), 허덕신(기업금융고객본부), 김희열(기관고객본부), 홍대희(IB본부), 박영호(카드사업본부), 김계성(경영기획본부), 이규재(리스크관리본부), 김희태(업무지원본부) 등 8명을 신임 집행부행장으로 선임했다.

이와함께 황대식(PB사업단), 현창호(e-비즈니스사업단), 이선규(외환사업단), 유관수(신탁사업단), 신창섭(준법감시인) 등 5명을 신임 단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다만 송기진(중소기업고객본부), 정현진(자금시장본부), 서길석(여신관리본부) 등 3명의 부행장과 권기문(주택금융사업단) 단장은 유임됐다.

등기임원인 이순우 부행장은 개인고객Ⅰ본부를 담당하게 됐으며 집행임원인 김종식 전 최고정보책임자(CIO) 겸 우리금융정보시스템 사장은 경영지원본부장을 맡게 됐다.

이번 인사와 관련, 외부 인사설이 일부 제기되기도 했지만 전원 내부 인사로 채워졌다.
우리은행은 또 개인고객본부를 2개 본부로 확대 개편하고 기업고객본부내에 있던 IB사업단을 IB본부로 승격시키는 한편, 리스크관리본부는 기능을 세분화해 리스크관리본부와 여신관리본부로 분리 개편하는 등 기존 10본부 52부서 체제를 13본부 54부서 체제로 개편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1등은행 조기 달성을 목표로 능력 있는 인재를 발탁해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것을 기본원칙으로 했다"며 "조직안정과 직원 사기진작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내부승진에 무게를 뒀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공인호 기자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