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는 네이버 TV캐스트 웹과 네이버미디어플레이어 앱의 브랜드명을 '네이버TV'로 통합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네이버)

[서울파이낸스 이호정기자] 네이버는 네이버 TV캐스트 웹과 네이버미디어플레이어 앱의 브랜드명을 '네이버TV'로 통합한다고 12일 밝혔다.

새로워진 네이버TV 웹과 안드로이드 앱은 이날 오픈되며, iOS 앱은 오는 3월 개편된 버전으로 이용 가능하다.

네이버TV로 변화함에 따라 특히 모바일 사용성이 대폭 개선될 예정이다. 먼저 사용자들은 보다 향상된 기본화질로 모바일에서도 생생한 영상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모바일웹에서도 앱 연결 없이 고화질 VOD(주문형비디오) 영상을 시청하고, 재생 중 자유롭게 원하는 화질로 변경할 수 있다.

기존 모바일웹에서는 고화질 영상을 시청할 경우, 네이버미디어플레이어 앱을 별도 설치 후 실행해야 했으며, 화질은 영상 진입 시에만 선택이 가능했다. 

더불어 앱 사용 시에는 조금 더 개인화된 기능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사용자는 네이버TV 앱을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채널 영상들을 구독해 피드로 모아보고, 실시간으로 알림도 받아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사용자들이 방송 클립 이외에도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웹드라마, 웹예능, 뷰티, 게임, 키즈 등 각 주제형TV 콘텐츠도 강화한다.

특히 네이버는 MBC와의 콜라보레이션 드라마 '세가지색 판타지' 1편 우주의 별이, 2편 생동성 연애, 3편 반지의 여왕, 그룹 트와이스가 각종 미션을 수행하는 버라이어티 웹예능 '로스트 타임' 등을 공개하며 주제형 콘텐츠에 더욱 힘을 실을 예정이다.

김태옥 네이버TV 리더는 "사용자들이 PC와 모바일 사용 패턴에 맞춰 언제든 쉽고 편리하게 네이버의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도록 네이버TV 플랫폼을 확대하게 됐다"며 "향후 창작자 중심의 도구 개선 작업에도 힘쓰며 기술플랫폼으로서의 역할 또한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