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NB-IoT 전용망 구축 시동
LGU+, NB-IoT 전용망 구축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코어망에 구축된 C-SGN 장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기자] LG유플러스는 국내 이동통신 솔루션 개발 기업 이루온과 함께 협대역 사물인터넷 표준기술(NB-IoT) 전용 코어망 장비인 C-SGN 장비를 개발 완료하고 본격 구축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C-SGN 장비는 기존 LTE 코어망의 교환기(EPC, Evolved Packet Core)와 동일한 역할을 하는 NB-IoT 전용 교환기 장비이다. C-SGN 장비를 활용하면 코어망에서 LTE 망과 NB-IoT 망을 별도로 분리해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의 NB-IoT망은 기존 LTE망의 넓은 커버리지를 그대로 활용하면서도 LTE 네트워크와 완전히 분리돼 운영되기 때문에 서로의 서비스 품질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LTE 서비스나 IoT 서비스 모두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

특히 B2B(기업간 거래) 서비스가 많은 산업 IoT 분야의 경우, 특정 공장을 위한 'LTE 전용망'처럼 고객사의 요구에 최적화된 IoT 전용망을 구성해 서비스를 할 수도 있다. 또 LTE와 NB-IoT 망에 별도의 용량증설이 가능해 통신사 입장에서는 장비 투자비를 효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게 된다.

NB-IoT는 LTE 전국망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촘촘한 커버리지와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을 제공하는데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차이나 모바일, AT&T, T-모바일, 차이나텔레콤, 보다폰 등 글로벌 대형 통신사들도 NB-IoT 기술을 활용한 사물 인터넷 시장 진입을 예고하고 있는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장비 개발을 기반으로 원격검침 등 유틸리티(Utility, 공익사업) 분야, 산업 IoT 분야, 스마트 시티 분야로 사업영역을 본격 확대해 NB-IoT 생태계를 조기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허비또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상무)는 "NB-IoT 디바이스를 가장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수용하기 위한 인프라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구축에 들어갔다"며 "NB-IoT 산업의 기술 리더쉽을 바탕으로 이루온과 같은 국내 중소기업들과 지속적인 상생을 통해 국산 통신 장비 기술력을 높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