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간장 제품별 나트륨 함량, 최대 2배 차이"
소비자원 "간장 제품별 나트륨 함량, 최대 2배 차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소윤기자] 시중에서 판매되는 간장 제품별로 나트륨 차이가 두 배 가량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5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9개 제조사의 16개 간장 제품을 대상으로 영양성분, 안전성, 제품특징 및 표시실태 등을 시험·평가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100mL당 평균 나트륨 함량은 염도낮춘 양조간장이 4502mg으로 가장 낮았다. 한식간장은 8585mg으로 가장 높았으며 일반 양조간장은 5819mg, 혼합간장은 6279mg으로 나타났다.

염도낮춘 양조간장의 평균 나트륨 함량이 일반 양조간장의 약 77%, 한식간장의 약 52% 수준인 것이다.

안전성에는 전 제품이 식품 기준·규격에 적합했다. 유전·생식과 신장 독성과 연관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된 3-MCPD의 경우, 혼합간장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거나 기준 이하였다.

합성보존료도 검출되지 않았거나 기준 이하였다. 타르색소는 전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100mL 당 평균 가격의 경우, 혼합간장이 381원으로 가장 낮았고 일반 양조간장이 771원으로 가장 높았다. 한식간장은 569원, 염도낮춘 양조간장은 690원 수준이었다.

소비자원은 일부 제품의 경우, 제품 표시정보가 소비자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소비자원은 "생명물식품의 양조 생명물간장은 제품에 '등급:특급'을 표시했다"며 "이는 KS 인증제품으로 오인 할 우려가 있다"고 했다.

샘표식품 주식회사의 맑은 조선간장도 '식품 유형 : 개량한식간장'표시와 함께 아래쪽에 '종류 및 등급 : 양조간장 표준'을 표시해 양조간장인지 한식간장인지 식품유형의 혼동 우려가 있었다.

이들 업체는 소비자원의 개선권고를 받아들여 KS 인증을 획득하거나 표시 방법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