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우아한형제들, 독거노인 우유배달 후원
골드만삭스-우아한형제들, 독거노인 우유배달 후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고은빛기자] 국내음식 배달앱 서비스인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세계적인 투자은행이자 우아한형제들의 투자자인 골드만삭스가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설립을 후원한다.

14일 골드만삭스에 따르면 우아한형제들과 골드만삭스는 옥수중앙교회가 운영하는 빈곤층 독거노인 안부 확인 프로그램의 확대 실시를 돕는다.

양사의 후원으로 설립될 사단법인은 독거노인들의 고독사를 막기 위해 2003년 옥수중앙교회에서 시작, 2011년부터 우아한형제들의 후원으로 진행돼온 '365 우유 안부 캠페인'을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수혜대상은 기존 성동구 지역 독거노인 250가구에서 서울 전역 750가구로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우아한형제들에 400억원의 컨소시엄 투자를 계기로 인연을 맺은 골드만삭스가 뜻을 같이해 이번 후원을 결정했다. 골드만삭스의 후원은 사내 기부자 조언 기금인 '골드만삭스 기브스(Goldman Sachs Gives)'를 통해 이뤄진다.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사업은 각 지자체와 법인이 선정한 독거노인 가정에 매일 우유를 배달함으로써 이들의 사회단절 현상을 완화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배달한 우유가 쌓여있을 경우, 즉각 적절한 비상 조치를 취해 독거노인의 고독사를 예방할 수 있는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규모가 큰 대기업 뿐 아니라 뛰어난 창의력을 바탕으로 국가 경제의 미래를 주도하는 스타트업들도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믿음 하에 임직원 모두 자부심을 갖고 사회공헌에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현 골드만삭스 한국 투자책임은 "1970년대부터 대한민국의 경제 성장과 함께 해 온 골드만삭스는 책임감 있는 기업이자 지역 사회의 일원으로 긍정적인 변화와 발전을 일으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이번 공동 후원을 통해 우아한형제들의 사업적 성장에 대한 투자 뿐 아니라 이들의 사회공헌 활동의 확대 또한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