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서울모터쇼] 혼다 '레전드 하이브리드' 공개…센싱기술 적용
[2015 서울모터쇼] 혼다 '레전드 하이브리드' 공개…센싱기술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혼다 '레전드 하이브리드' (사진 =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공동취재단)

[서울파이낸스 박진형기자] 혼다코리아는 2015 서울모터쇼에 참가해 플래그십 세단 '레전드 하이브리드'와 소형 SUV 'HR-V’ 프로토타입'을 2일 선보였다.

레전드 하이브리드는 안전 시스템 '혼다 센싱'이 탑재돼 운전자 편의성을 높인 모델이다. 혼다 센싱 기술은 센서와 카메라를 이용, 외부 상황 인지 및 사고 예방 대응이 가능하다. 운전 중 놓칠 수 있는 장애물을 인지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식이다. 이 외에도 레전드의 핵심 기술인 '트윈 모터 유닛'가 부스에 전시됐다.

소형 SUV인 'HR-V' 프로토타입도 국내 최초로 전시한다. HR-V는 혼다 SUV 가운데 가장 작은 모델로 CR-V보다 작다. 차체는 작지만 2열 시트를 접을 수 있고 시트 아랫부분을 위로 젖혀 높이가 높은 짐도 보관할 수 있을 정도로 공간 활용성이 뛰어나다. 혼다 센싱 기술 등 첨단 안전 사양도 탑재됐다.

혼다는 이 밖에도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인 어코드, 시빅, 오디세이와 함께 모터사이클 전시에도 공을 들였다. 탄생 40주년을 맞은 혼다 플래그십 투어러 인 골드윙과 머슬 크루저인 F6C를 비롯해 소형 모터사이클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PCX 등을 통해 혼다 모터사이클의 기술력을 뽐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