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제약회사 '상품권 리베이트' 조사
국세청, 제약회사 '상품권 리베이트'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국내 유명 제약회사들이 회사 경비로 구입한 상품권의 사용 내역에 대해 국세청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21일 서울지방국세청은 최근 일부 제약사들이 회사 경비로 구입한 상품권을 병원이나 약국 등에 리베이트 용도로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최근 4년 동안의 상품권 사용 내역을 소명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국세청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국내 제약사 30여 곳을 조사해 10여개 업체에서 용처가 불분명한 상품권 지출 기록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조사 대상 제약사들이 상품권을 누구에게 어떤 명목으로 지급했는지 구체적으로 입증하지 못할 경우 세금 추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