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건설공사 수주액, 올해 100조원대 회복 전망"
"국내건설공사 수주액, 올해 100조원대 회복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덕 건설전략硏 소장 "완만한 회복세 보일 것"

[서울파이낸스 성재용기자] 지난해 국내건설공사 수주실적이 2002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으나 올해는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면서 100조원대를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8일 김선덕 건설산업전략연구소 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건설경영협회 주최로 열린 '2015년 건설시장 환경 변화와 대응 발표회'에서 이 같은 전망을 발표했다.

김선덕 소장은 "지난해 국내건설 수주 급감에 따른 기저효과와 올해 공공부문의 발주 증가, 정부의 건설경기 부양의지 등에 힘입어 올해 국내건설 수주 실적이 전년대비 11.7% 증가한 102조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작년 국내건설공사 수주액은 총 91조3069억원으로, 전년대비 10.0% 감소했다. 이는 2002년 83조1000억원 이후 11년 만의 최저치로, 건설업계에서는 '최악의 한 해'라는 평가가 나왔었다.

김 소장은 내년의 국내건설 수주 실적 역시 SOC 예산 증가, 거시경제 회복세, 주택시장의 완만한 회복세 등으로 "올해보다 증가한 106조2000억원 규모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공공물량의 원가율 상승과 지방 주택시장의 공급과잉 등의 위험 요인을 지적하며 "건설사들이 원가 절감 노력과 함께 사업의 리스크를 분산하려는 노력을 꾸준히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5년 건설경영전략 수립의 주요 쟁점과 대응'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민형 한국건설산업연구원 건설정책연구실장은 내년도 국내 경제 상황을 디플레이션 우려 속에도 완만한 회복세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SOC 예산 증대 및 부동산 규제 완화 정책 효과 등으로 건설경기도 긍정적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민형 실장은 내년 건설시장 환경을 좌우할 핵심 변수로 △SOC 예산 증가 △종합심사낙찰제 시범사업 검증을 통한 공공공사 발주 개선작업 본격화 △적정공사비 확보를 위한 실적공사비 전면 개편 △생활형 SOC와 시설물 유지관리 및 안전관리 중심의 SOC 정책 변화 △윤리경영 및 불공정거래에 대한 인식 변화 △부동산 정책의 긍정적 변화 등을 꼽았다.

김 실장은 "해외건설 수주를 선별해 진행하고 부동산 정책 변화에 대응하는 전략을 수립해 수익성을 회복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며 "입찰 담합과 불공정거래, 시공 안전 등의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인 만큼 윤리경영과 안전 관리를 소홀히 해선 안 된다"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