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투證 정상화 공적자금 얼마나 필요하나
현투證 정상화 공적자금 얼마나 필요하나
  • 임상연
  • 승인 2003.03.3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예상치에 1조 이상 추가 소요 전망
현투증권의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추가 공적자금 조성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정부가 현재 현투증권에 투입할 수 있는 공적자금 규모가 1조원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재무제표상 부실해소에만 2조4천억원 정도가 필요하고, CBO 및 소송에 따른 우발손실 등 잠재부실 등을 감안하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31일 정부 및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투증권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최소 1조원 가량의 추가 공적자금이 필요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현투증권에 따르면 올 2월말 기준으로 부실을 떨어내고 증권사 경영정상화 기준인 영업용순자본비율 1백50%를 맞추려면 최소 2조4천억원 정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현투증권 경영정상화를 위해 정부가 투입해야 할 순수 공적자금 규모만 1조5천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투증권 지분(80%) 매각 5천억원과 현대증권 매각 3~4천억원 등을 합할 경우 최대 8천억원의 재원이 마련되기 때문이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예보가 현재 투입할 수 있는 자금은 1조원 정도이고 배당 및 이자수익 등을 더하면 최대 1조5천억원 가량을 현투증권 경영정상화에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해 현투증권 경영정상화를 위한 추가 공적자금 조성은 없다고 못박았다. 또 그는 “당초 AIG협상 때와는 다른 구도로 협상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다소 많은 공적자금 투입이 불가피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AIG와의 협상 당시 정부는 9천억원 가량의 공적자금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향후 현대증권 매각을 전제로 한 것이어서 현투증권의 경영정상화에는 상당한 추가 공적자금 소요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더욱이 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은 CBO후순위채권 손실, 각종 소송에 따른 우발손실, 최종 매각 때까지의 영업손실, 소액주주 보호비용 등 잠재부실을 감안하면 최소 1조원 가량의 추가 공적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업계에서는 전망했다. AIG측과 협상 당시 잠재부실 규모는 3천억∼4천억원으로 추정됐다.

업계전문가는 “AIG측과 협상이 결렬 된지 1년2개월이 지났기 때문에 그동안에 발생했던 잠재부실 규모는 더욱 클 것”이라며 “향후 정부가 푸르덴셜과의 협상에서 사후 손실보전 문제를 어느 범위까지 정하느냐에 따라 추가 공적자금 규모가 정해질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현투증권 경영정상화를 위한 충분한 재원마련이 힘든 상태이기 때문에 사후 손실보전 범위를 섣불리 양보할 경우 대규모 추가 공적자금도 감당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한편 지난 12월말 현재 현투증권의 자기자본은 -1조4156억원으로 이는 콜 차입금 2조5천억원과 증권금융, 투신안정기금 차입금 2조6천억원 등이 반영된 수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