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계열 대부업체, 그룹과 연결고리 사실상 단절
동양계열 대부업체, 그룹과 연결고리 사실상 단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동양그룹의 지주사 역할을 했던 동양파이낸셜대부와 티와이머니대부의 순환출자 고리가 동양 사태 두 달 반 만에 사실상 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동양파이낸셜대부가 보유한 ㈜동양 지분은 지난 9일 현재 2.61%로 줄었다.

동양이 법정관리를 신청한 지난 9월30일까지만 해도 동양파이낸셜대부는 동양 보통주 지분 26.21%를 가진 대주주였다. 그러나 동양의 매매거래 재개 이후 장내 매도로 지분을 대거 정리했고,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6일까지는 하루도 쉬지 않고 팔아 225억여원을 현금화했다.

동양파이낸셜대부 관계자는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동양 지분을 정리하고 있다"며 "남은 주식을 모두 장내 매도해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양레저, 동양인터내셔널 등 동양그룹 부실 계열사의 자금줄 역할을 해온 동양파이낸셜대부는 계열사들의 법정관리에 대규모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올해 반기 기준(4∼9월) 당기순손실은 922억원에 달했다.

동양파이낸셜대부가 ㈜동양 주식을 모두 팔면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동양→동양인터내셔널→동양증권→동양파이낸셜대부→㈜동양'으로 이어지던 순환출자 고리가 끊긴다.

'현재현 회장→티와이머니대부→동양네트웍스→동양인터랙티브·동양생명과학·동양티에스·동양온라인'으로 이어지는 출자 고리도 동양파이낸셜대부의 담보권 행사로 끊어진 상태다.

동양파이낸셜대부는 현재현 회장이 차입금을 갚지 못하자 현 회장이 보유했던 티와이머니대부 지분 80%를 전량 인수했다.

한편, 동양파이낸셜대부 지분 100%를 보유한 동양증권은 이 회사의 기업가치 1430억원 어치를 감액 손실 처리했다. 동양증권의 최근 반기 보고서 상 동양파이낸셜대부의 장부가치는 2098억원에서 668억원으로 대폭 줄었다.

업계는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동양파이낸셜대부가 동양증권 매각 작업에 적잖은 부담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