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아파트 경매진행 4만3600건 '역대 최저'
2011년 아파트 경매진행 4만3600건 '역대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집중' 현상이 원인…내년 경매 폭증 우려

[서울파이낸스 신경희기자] 올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이 올 한 해 동안 법원에서 진행된 경매사건을 분석한 결과, 아파트는 총 4만3600건으로, 기록이 집계된 2001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 여파로 아파트 경매 응찰자는 10만8000여명으로 지난해보다 1만6000명 가량 줄어들었다.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각각 44.1%와 82.2%로, 지난해 42.3%와 79.5%보다 소폭 상승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수도권 아파트의 경매진행건수는 오히려 늘어났다. 지지옥션이 수도권 아파트 경매진행건수를 집계한 결과, 2006년 2만3841건에서 2007년 1만2725건으로 대폭 줄었다가 이후 매년 증가해 올해 2만5389건으로 2005년 이후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06년 이전에는 송달특례로 인해 경매진행절차가 훨씬 더 간편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수도권 아파트 경매진행건수는 사실상 올해가 역대 최대인 것으로 보인다.

전국과 수도권의 아파트 경매진행 건수가 다른 양상을 보이는 것은 2008년 이후 아파트 건설이 수도권에 집중된 여파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국토해양부에서 집계한 주택건설실적 중 아파트 부분을 살펴보면 2007년 이후 아파트 건설실적이 줄어드는 가운데, 수도권 아파트의 비중은 오히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건설사들의 내년 아파트 분양계획도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관계 당국의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이미 수도권 지역에서는 인기지역도 낙찰가율이 폭락할 정도로 공급과잉이 심각한데, 내년마저 수도권에 아파트 분양이 집중된다면 경매물건이 폭증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남승표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현재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강남3구도 70% 중반의 낙찰가율을 기록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적체된 매물이 해소되기도 전에 다시 대규모 공급으로 가격 하락과 거래부진이 반복되면 수도권 아파트의 경매건수가 역대 최대로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