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오너家 3세들 승진설 '솔솔'
재계 오너家 3세들 승진설 '솔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 허윤홍 임원 승진..한진 조양호 세자녀 유력

 연말연초 대기업 인사철을 맞아 승진이 유력한 재계 3세들이 부각하고 있다.

GS건설은 6일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외아들인 허윤홍 GS건설부장이 임원으로 승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GS건설 관계자는 "내일 발표하는 정기 인사에서 허 부장이 상무보 발령을 받게 됐다"면서 "상무가 되기 전 역량을 검증하는 단계이지만 업무는 상무와 동일해 경영 일선에 첫발을 딛은 셈"이라고 말했다.

허 부장은 지난 2009년 부장 발령을 받았고 현재 재무팀장을 맡고 있다. 승진한 뒤에도 여전히 재무 업무를 맡을 전망이라고 GS건설은 전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 김동관 차장도 내년 그룹 인사에서 부장으로 승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재계에서는 보고 있다.

김 차장은 작년 1월 입사해 그룹 회장실에서 김 회장과 해외동행 출장을 수시로 가면서 글로벌 경영 수업을 받는 등 역량을 키워왔다.

또 한하솔라원의 이사를 맡아 태양광 사업 등 신성장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다.

이달 말로 잡혀있는 대한항공의 정기 임원 인사에서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맏딸 조현아 전무 등 세 자녀의 승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대한항공 기내식사업본부장과 호텔사업본부장 등을 겸임하는 조 전무와 대한항공 경영전략본부장을 맡은 장남 조원태 전무는 이번에 부사장으로 올라설 것이란 게 재계의 관측이다.

두 사람 다 지난 2009년 말 전무를 달아 시기적으로 부사장으로 승진할 때가 된데다 그룹 내에서의 역할도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작년 말 인사에서 상무보가 된 막내딸 조현민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 상무 역시 대한항공의 광고를 진두지휘하며 그룹 이미지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2년 연속 승진도 가능하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