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구조조정 '신호탄'
저축은행 구조조정 '신호탄'
  • 서울금융신문사
  • 승인 2004.02.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저축銀 영업 정지...올해 4~5개사 퇴출 예상

농협중앙회, 파산저축銀 대지급 보험금 4천억원 설정

저축은행업계를 둘러 싼 구조조정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한나라상호저축은행이 영업정지 명령을 받은 것에 대해 ‘구조조정의 첫 신호탄’ 아니냐며 우려 섞인 목소리를 내기도 한다.
저축은행을 바라보는 금융권의 시각이 불안하기만 하다.

지난 달 26일 금감원이 발표한 저축은행 영업실적 결과에 따르면 2003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말 대비 3.1% 증가했다.
그러나 저축은행의 자산건전성이 크게 악화돼 고정이하여신규모가 전년말 대비 36% 증가한 것은 물론 BIS기준 자기자본비율도 전년말 대비 1.78%p 하락하는 등 저축은행 위기설이 언급됐다.

더구나 저축은행 소액신용대출 연체율은 꾸준히 증가해 2002년 6월 말 16.3%, 동년 12월 말 29%, 작년 3월 말 37.5%, 6월 말 40.5%, 9월 말 47.4%에 이어 작년 12월 말 현재 52.9%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금융연구원 구본성 연구위원은 “저축은행업계 자체적으로 부실자산 처리 및 채권추심활동에 주력할 것은 물론 리스크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 “자본확충 방안을 마련하는 등 건전성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7일 마산 소재 한나라상호저축은행이 금감위로부터 6개월간 영업정지명령을 받자 업계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한나라상호저축은행의 BIS비율은 2003년 상반기 영업실적에서 자체 보고한 1.41%와는 달리 감독당국 검사 결과 잘못된 자산건전성 분류로 실제 △14.27%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한나라상호저축은행은 6개월 동안의 영업정지 명령을 받은 상황이지만 순자산손실이 198억원에 이르는 등 향후 개선여지는 불투명하다.

금감위 한 관계자는 “부실이 워낙 심각해 회생 될 가능성은 극히 적다”고 설명하고 “한나라저축은행을 시작으로 올해 안으로 4~5개의 부실 저축은행들이 퇴출될 것으로 보이며 이 같은 추세는 당분간 지속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작년 12월 말 기준 BIS비율 5% 미만인 저축은행들이 한나라저축은행을 제외, 지방을 중심으로 6개사에 달하는 등 부실가능성이 높은 저축은행에 대해 지속적인 감시가 이뤄지고 있다.

또한 파산저축은행의 보험금을 대지급하는 농협중앙회는 올해 대지급 할 저축은행을 4군데로 예상, 대지급 규모를 4천억원 정도로 설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금융권 한 관계자는 “저축은행업계는 살아 남기 위해 업계 스스로 부단히 노력하고 있지만 경기에 민감한 업계의 특성을 감안하면 이번 계기를 통해 건전한 업계로 거듭나는 발판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