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PB 상품 우대 사실 아니다"···공정위에 정면 반박
쿠팡, "PB 상품 우대 사실 아니다"···공정위에 정면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기정 공정위원장 방송 발언 반박···대형마트 골드존과 역차별 주장
"임직원 체험단 평점 일반인 체험단 대비 낮아···상단노출 조작 없어"
표 (사진=쿠팡)

[서울파이낸스 이지영 기자] 쿠팡은 플랫폼에서 자체브랜드(PB) 상품을 타 제품보다 우대해 불공정 행위를 저질렀다는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 입장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쿠팡은 23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쿠팡 PB를 제조하는 90%는 중소업체로, 쿠팡은 대기업의 시장 장악으로 생존이 어려운 우수한 중소기업의 PB상품들을 소개하기 위해 투명하고 적법하게 '쿠팡 체험단'을 운영하고 있다"며 "이를 고객들에게 분명하게 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쿠팡 체험단은 고객과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공정하고 적법하게 운영되고 있다"며 "임직원 상품평을 통해 PB상품을 상단에 노출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이어 "쿠팡에서 판매되는 모든 상품은 상품평 뿐만 아니라 판매량, 고객 선호도, 상품 정보 충실도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노출하고 있다"며 "게다가 임직원 체험단의 평점은 일반인 체험단 평점보다 낮은 수준으로 작성될 정도로 까다롭게 평가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한 "체험단이 작성한 모든 후기는 체험단이 작성 했음을 반드시 명시하고 있다"며 "고객들은 이러한 점을 이해하고 제품에 대한 객관적인 판단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쿠팡은 우수한 PB상품을 제조하는 중소기업의 제품 판매를 지원하고, 고객에게 더 나은 할인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5년간 1조2000억원 이상의 손실을 감수해 왔다"고 부연했다.

쿠팡 측은 "공정위는 이 사건에서 소비자가 가장 원하는 상품을 우선 보여주는 것을 알고리즘 조작이라고 문제삼고 있다"며 "유통업체가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원하는 방식으로 보여주는 것은 유통업의 본질이며, 온·오프라인 불문한 모든 유통업체가 동일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세계에서 이러한 유통업의 본질을 규제하는 나라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정위는 또 안전성과 품질을 갖춘 정품 화장품과 계절별 맞춤 상품이 우선 노출되는 것을 문제로 여기는 한편, 최저가 수준으로 가장 빠르게 배송되는 상품을 고객들에게 먼저 소개하는 것 역시 알고리즘 조작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공정위 주장대로 유통업체 검색 결과에 기계적인 중립성을 강제한다면 소비자는 원하는 상품을 찾기 어렵게 되고, 신규업체 시장 진입과 중소업체 판매가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며 "유통업체에게 구글, 네이버 등 검색 서비스에 요구되는 중립성을 요구하는 나라는 전 세계 한 곳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쿠팡 측은 대형마트가 대부분의 인기 PB 제품을 매출이 최대 4배 오르는 골든존에 진열하는 상황에 자사 PB 진열만 규제하는 것은 역차별이라고 지적했다. PB상품 매출 비중 30% 대기업 대형마트는 놔두고, 매출 비중 5% 자사 PB만 이중잣대로 규제한다는 것이 쿠팡 측 설명이다

쿠팡 측은 PB 상품 우대로 막대한 수익을 얻었다는 공정위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쿠팡은 "쿠팡은 코로나 확산기에 타사 마스크 가격이 개당 1만원 이상으로 폭등했을 때에도 PB 마스크 가격 동결해 50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며 "고물가 시대 고객들에게 저렴한 생수(탐사)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600억원 이상의 손실을 감수해 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쿠팡 PB를 납품하는 90%는 중소업체로, 쿠팡은 대기업과 경쟁하는 우수한 PB상품을 제조·납품하는 중소기업의 제품 판매를 지원한다”며 “고객에게 더 나은 할인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5년간 1조2000억원 이상 손실을 감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 2022년 참여연대 신고에 따라 쿠팡의 PB상품 우대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으로 내달 전원회의를 열어 제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기정 공정위원장은 지난 21일 K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일요진단'에 출연해 "쿠팡이 임직원들에게 PB상품 후기를 작성하게 해 검색 순위 상단에 올린 건 일종의 자사 우대행위"라며 "조만간 전원회의에서 다룰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쿠팡 측은 "전원회의를 통해 상기 사실관계를 밝히고 적극 소명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