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화학, 유록스 광고 모델로 박기량·안지현 재발탁
롯데정밀화학, 유록스 광고 모델로 박기량·안지현 재발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록스 광고모델 박기량(좌)과 유록스 프리미엄 3.5ℓ를 들고 있는 광고모델 안지현의 모습. (사진=롯데정밀화학)
유록스 광고모델 박기량(좌)과 유록스 프리미엄 3.5ℓ를 들고 있는 광고모델 안지현의 모습. (사진=롯데정밀화학)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롯데정밀화학이 요소수 브랜드 유록스 광고 모델로 롯데자이언츠 치어리더 박기량과 안지현을 재발탁했다고 28일 밝혔다.

박기량은 5년 연속, 안지현은 3년 연속 유록스의 광고 모델로 활동하게 됐다. 이는 빠르게 변하는 광고 시장에서 흔치 않은 사례다. 그만큼 박기량과 안지현이 오랜 기간 유록스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평이다. 

회사 관계자는 "두 사람의 활발한 활동과 더불어 생기발랄하고 밝은 이미지가 유록스 브랜드를 알리는 데 이번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힘든 시기에 큰 역할을 하고 계신 화물차 기사님들을 위한 감사 이벤트도 7월11일까지 진행중이니 유록스 홈페이지를 통해 많은 응모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유록스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볼보, 지프, 푸조, DS, 스카니아, MAN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를 비롯해 현대차기아, 타타대우 등 국산차까지 가장 많은 자동차 제조사에 순정 부품으로 납품을 지속하고 있다.

한편 유록스는 독일 자동차 공업협회가 제정한 요소수 국제품질표준인 에드블루(AdBlue)의 영구 상표권을 갖고 있다. 또 14년 연속 국내 판매 1위(환경부 집계 자료 기준), 4년 연속 한국 산업의 브랜드 파워 조사 요소수 부문 1위 등을 이어가고 있다. 

요소수는 디젤차의 SCR(선택적 촉매 환원) 시스템에 쓰이는 촉매제다. 배기가스 미세먼지 원인 물질 중 하나인 질소산화물(NOx)을 제거해 대기환경 개선에 큰 도움을 준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