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미주노선에 17번 째 임시선박 추가 투입
SM상선, 미주노선에 17번 째 임시선박 추가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포틀랜드항 터미널에 SM상선 컨테이너가 도착해 반출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SM상선)
미국 포틀랜드항 터미널에 SM상선 컨테이너가 도착해 반출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SM상선)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SM상선은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화주지원을 위해 미주노선에 17번째 임시선박 'SM 포틀랜드(PORTLAND)'호를 추가 투입했다고 15일 밝혔다.

포틀랜드 호는 이날 부산신항(PNC)에서 자동차부품, 배터리, 화학제품, 가구, 가전제품, 화장품 등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을 싣고 캐나다 밴쿠버로 출항했다. 해당 선박은 SM상선이 물류대란으로 수출난을 겪고 있는 화주들에게 즉시 선복을 공급하기 위해 최근 매입한 것으로, 20피트 컨테이너 4300개를 실을 수 있다.

현재 SM상선은 무역협회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매주 중소 수출화주를 위한 전용 선적 공간도 제공해오고 있다. 회사는 올 연말까지 약 10항차 이상의 임시선박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SM상선 박기훈 대표이사는 "최근 중국 상해 등 외국 항만의 운임이 부산항보다 높아지는 상황에서도 국적원양선사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임시선박을 부산항에 최우선으로 기항할 수 있도록 편성하고 있다"며 "연내 상장을 통해 조달하는 자금으로 회사의 영업자산 확대는 물론, 노선확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상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선박은 임시 투입이 끝난 이후 미주 서안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