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미스터리 쇼핑' 수사로 불법 사금융 단속 
경기도 특사경, '미스터리 쇼핑' 수사로 불법 사금융 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님 가장 현장자료 수집해 검거 지원···청소년 범죄 예방 활동도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수거한 불법광고물 (사진=경기도)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수거한 불법광고물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이 '미스터리 쇼핑'(Mystery Shopping) 수사요원을 투입해 불법 사금융 단속에 나섰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미스터리 쇼핑 수사요원은 손님으로 가장해 불법 광고물에 적힌 업체 전화번호로 통화하거나 해당 업체를 직접 찾아가 자료를 수집하고 데이터베이스(DB) 관리 업무를 맡은 기간제노동자다. 

경기도 특사경은 2019년부터 미스터리 쇼핑 수사요원을 채용하고, 2년간 총 64명(2019년 28명, 2020년 36명)에 이르는 불법대부업자 등을 붙잡았다. 올 상반기엔 미스터리 쇼핑 수사요원 4명과 함께 온라인모니터 요원 4명도 뽑았다. 올해 처음 선발한 온라인모니터 요원은 온라인을 통한 불법 사금융과 다단계(코인판매, 주식 리딩방) 범죄, 청소년 유해 약물 대리구매 따위 증거 확보를 업무를 맡는다.

8일부터 미스터리 쇼핑 수사에 중요한 증거자료로 쓰이는 불법 광고물을 수거하는 인력 16명도 현장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들은 도내 번화가나 청소년 밀집지역을 다니며 불법 대부업이나 청소년 유해매체를 거둬들이는데, 지난해 수거한 불법 광고물은 29만4000여장이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불법 사금융이 늘어나고, 허위광고로 인한 불법 다단계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며 "미스터리 쇼핑 수사를 온라인 불법 행위까지 확대해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