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즉석밥 시장 진출···종합식품기업 도약 상징
하림, 즉석밥 시장 진출···종합식품기업 도약 상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가제 넣지 않고 쌀과 물로만 지어 잡내 없는 순밥" 출시···향후 HMR·라면 추가
하림 직원이 쌀과 물로만 지은 '순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하림) 
하림 직원이 쌀과 물로만 지은 '순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하림)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국내 닭고기 시장 1위 기업 하림이 즉석밥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4일 하림은 "쌀과 물만으로 지은 '순밥'(순수한 밥)을 편의점 등에 출시하며 즉석밥 시장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에 따르면, 즉석밥은 오랫동안 준비한 종합식품기업 도약을 상징하는 사업으로, 향후 가정간편식(HMR) 제품 등을 추가할 예정이다. 

하림 순밥은 갓 도정한 국내산 쌀과 깨끗한 물로만 지었다. 하림 쪽은 "'집에서 밥을 지을 때도 첨가제를 넣나요?'란 물음에 대한 응답"이라며 '집밥'처럼 산도조절제나 보존제를 넣지 않아 구수한 밥 냄새 외에 어떤 잡내도 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공장 수준 클린룸(클래스 100, NASA 기준)에서 가수(물붓기)·취반(밥짓기)·실링(포장하기)을 하고, 뜸들이기 공정을 통해 밥알이 눌리지 않는 것도 특징이다. "밥알이 살아 있어 국물이나 소스와 곁들여 먹으면 더욱 맛있는 식감을 느낄 수 있다"는 게 하림 쪽 설명. 

사각형 상자 안에 210g씩 담겨 있어 전자레인지로 2분간 익히면 되는 순밥에 이어 하림은 다양한 HMR와 라면, 천연육수 소스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하림 쪽은 "쌀과 물 이외 어떤 첨가물도 넣지 않은 순밥처럼 앞으로 출시할 모든 식품은 자연의 신선한 식재로만으로 최고 맛을 내는 하림그룹의 철학을 바탕으로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