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하나로마트, 국산 '청견 오렌지' 판매 개시
농협 하나로마트, 국산 '청견 오렌지' 판매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여성들이 올해 첫 출하된 국내산 청견 오렌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농협유통) 
4일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여성들이 올해 첫 출하된 국내산 청견 오렌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농협유통)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농협유통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에서 올해 첫 출하된 국내산 '청견 오렌지'를 팔기 시작했다. 4일 농협유통에 따르면, 만감류인 청견 오렌지는 2월 하순부터 4월 중순까지 수확하는 봄철 과일로, 모양이 약간 납작하고 과실 무게는 200~250g이다. 

청견 오렌지 알맹이는 과즙이 풍부하고 향이 강하다. 수확 즉시 먹을 경우 신맛이 나지만 서늘한 곳에서 2~3일 보관하면 신맛이 줄고 달콤하다. 특히 비타민C가 많아 환절기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1.2㎏당 8800원에 살 수 있는 청견 오렌지에 대해 농협유통 쪽은 "산지에서 바로 배송되기 때문에 수입 오렌지보다 신선하고 맛과 향이 뛰어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