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추경' 15조 중 10조 빚내서 마련···나랏빚 1천조 육박
'슈퍼추경' 15조 중 10조 빚내서 마련···나랏빚 1천조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이 지난달 2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추가경정예산안' 사전브리핑에서 추경예산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조주현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 안도걸 기재부 예산실장, 김영중 고용부 고용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안도걸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이 지난달 2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추가경정예산안' 사전브리핑에서 추경예산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조주현 중기부 소상공인정책실장, 안도걸 기재부 예산실장, 김영중 고용부 고용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정부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15조원 규모로 편성하면서 국채를 10조원 가까이 더 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연말 기준 국가채무 전망치는 965조9000억원까지 늘어나게 됐다. 

올해 추경이 몇 차례 더 편성된다면 '나랏빚 1000조원 시대'가 연내 도래할 수도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추경 편성은 불가피한 조치인 점을 고려하더라도 국가채무의 급격한 증가 속도는 우려스럽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가 2일 국무회의에 상정해 의결한 총 19조5000억원 규모의 맞춤형 코로나19 피해지원대책 중 15조원 규모의 추경은 지출 기준으로 지난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3차 추경(23조7000억원),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추경(17조2000억원)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큰 규모다.

'슈퍼추경' 15조원 중 9조9000억원은 국채를 발행해 마련한다. 나머지 5조1000억원은 농어촌구조개선특별회계(농특)·환경개선특별회계(환특)·에너지및자원사업특별회계(에특) 세계 잉여금 2조6000억원과 한국은행 잉여금 8000억원, 기금 재원 1조7000억원으로 충당한다. 이 중 농특회계의 경우 증권 거래 시 부과되는 농어촌특별세로 구성되는데, 지난해 주식시장 활황으로 세금이 많이 걷히면서 여유 재원이 생긴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지난해 정부안 기준으로 2차 추경 7조6000억원 중 6조4000억원을, 3차 추경 23조9000억원 중 10조1000억원을 각각 지출 구조조정으로 마련했다. 그러나 1분기 '벚꽃 추경'으로 편성된 이번 추경에서는 지출 구조조정을 하지 않았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은 "본예산 재량지출 대부분이 시급한 경기회복이나 한국판 뉴딜 등 미래 대비 투자를 위해 긴급한 소요로 구성돼 있다"며 "중반기 정도 가야 집행이 부진하거나 성과가 미흡한 사업에 대해 지출 구조조정의 여지를 볼 수 있다. 현실적으로 추가 지출 구조조정 여지는 적다"고 말했다.

9조9000억원 국채 발행은 고스란히 국가채무 증가로 이어졌다. 본예산 때 956조원이었던 국가채무는 이번 추경으로 965조9000억원까지 늘게 됐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본예산의 47.3%에서 0.9%p 늘어 48.2%로 상승한다. 추경으로 0.5%p가 올라갔고 올해 GDP 전망치 하향을 반영해 0.4%p가 더 상승했다.

정부가 지난해 국회에 제출한 2021∼2024년 국가재정운용계획에 올해 추경 국가채무까지 합산하면 내년 나랏빚이 1091조2000억원까지 증가하고 2023년엔 1217조2000억원, 2024년엔 1347조9000억원까지 불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추경이 여러 차례 편성된다면 국가채무가 1000조원까지 불어나는 시점이 올해 안에 도래할 수 있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현실화하면 이런 가능성은 더 커진다.

지난해 국가채무는 본예산에서 805조2000억원으로 제시됐으나 네 차례 추경을 거치며 846조9000억원까지 총 41조7000억원 증가했다. 2019년 본예산(740조8000억원)과 비교하면 96조1000억원이 늘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도 "올해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대략 52∼53%로 늘어날 것이라고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올해 늘어나는 국가채무가 100조원 안팎에 이를 수 있다는 의미다.

이번 추경으로 통합재정수지 적자도 본예산의 75조4000억원에서 14조2000억원 늘어난 89조6000억원이 됐다. GDP 대비 적자 비율은 4.5%다. 국민연금 등 사회보장성 기금을 빼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황을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 적자도 126조원으로 본예산보다 13조5000억원 확대됐다. GDP 대비 적자 비율은 6.3%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