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家 갈등' 조현식 부회장 편에 선 조희경
'한국타이어家 갈등' 조현식 부회장 편에 선 조희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 (사진=한국앤컴퍼니)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 (사진=한국앤컴퍼니)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한국타이어가(家)의 장녀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장남인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의 주주제안에 함께 했다.

이에 막내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과의 대립 구도가 한층 뚜렷해졌다.

조 이사장은 1일 연합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주주와 회사는 적대적 대립 관계가 아니며, '주주제안'과 같은 건설적인 소통이 있을 때 동반성장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주주가치 훼손을 방지하고,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돕고자 주주제안에 참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 이사장은 "한국앤컴퍼니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현재 건강한 지배구조나 투명한 기업 경영에 여러 가지 문제를 가지고 있는 상황이며, 외부전문가의 올바른 감시와 견제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타이어가의 갈등은 지난해 6월 막내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이 시간외 대량매매로 아버지 조양래 한국앤컴퍼니 회장의 몫 23.59%를 모두 인수해 한국앤컴퍼니 지분을 42.90%로 늘리며 수면 위로 부상했다.

별다른 갈등 없이 승계 구도가 조현범 사장으로 정해진 것으로 보였으나 한 달 뒤인 작년 7월 조 이사장이 서울가정법원에 조양래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 심판을 청구하며 갈등이 본격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