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1분기 깜짝실적· IT기업 중 가장 저평가"-대신證
"LG이노텍, 1분기 깜짝실적· IT기업 중 가장 저평가"-대신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대신증권은 25일 LG이노텍에 대해 올해 1분기 깜짝 실적이 전망되는 한편, 대형 IT 기업 가운데 가장 저평가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목표주가를 28만원으로 기존보다 12%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LG이노텍의 올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29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5.6%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컨센서스(시장 추정치)인 2116억원을 상회한 깜짝실적이자, 1분기 기준 최고치다. 매출액도 41.3% 늘어난 2조7900억원으로 예상됐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깜짝 실적의 배경은 애플 아이폰이 프리미엄(프로 & 맥스) 중심으로 판매가 양호하고, 광학솔루션의 믹스 효과로 높은 이익률 유지가 이뤄졌다"며 "반도체 기판이 SIP,AIP, FC CSP 매출 증가 속 믹스 효과로 수익성이 추가 개선된 데다, 전장부품이 흑자전환한 데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영업이익은 9482억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전년보다 39.2% 개선된 수준으로, 사상 최고치다. 박 연구원은 "광학솔루션 5478억원 투자 결정으로 올 하반기 광학솔루션의 매출 및 이익 증가 가시성이 확대될 것"이라며 "애플 내 프리미엄 1위 점유율 유지와 평균공급단가 상승도 성장에 긍정적"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LG전자가 MC(스마트폰) 사업 중단을 추진하고, 마그나사와 제휴하며 전장부품 사업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LG이노텍의 전장부품 수주도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그는 아울러 "현재 LG이노텍의 주가수익비율(PER)은 8.5배로 대형 IT기업 중 가장 저평가를 받고 있다"며 "올해 광학솔루션 투자 확대 및 전장부품의 밸류에이션 상향을 감안하면 주가의 매력도가 높아, IT 업종 중 최선호주를 유지한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