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건설현장 비대면 협업 솔루션 개발완료
대우건설, 건설현장 비대면 협업 솔루션 개발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CO 화면사진. (사진=대우건설)
COCO 화면사진. (사진=대우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대우건설은 건설현장에서 근로자 비대면 협업 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사진 기반 협업 솔루션(이하 COCO)을 개발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COCO는 코로나로 인해 일상화 되고 있는 비대면 시대에 건설현장의 신속하고 정확한 소통을 돕기 위해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으로 현장의 이슈나 위험요소 등을 사진으로 촬영한 뒤 사용자와 공종태그를 선택해 담당자에게 조치 요청할 수 있다. 업무 완료 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추적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사용자는 협업 과정에서 생성한 모든 사진을 현장별, 작성자별, 공종 태그별로 다운로드하거나 사진대지 보고서로 자동 출력할 수 있다.

COCO 기능 중 단체 대화방 개설, 사진 파일 전송, 푸시 알림 등의 기본 내용은 일반 SNS와 유사하지만 건설현장에 필요한 서비스 환경을 기반으로 업무 편의성에서 차별화를 뒀다는 게 대우건설 측 설명이다. 사용자는 가입된 그룹에 한해 그룹에 들어가지 않아도 다른 사람의 글과 사진을 검색하거나 필터링할 수 있어 자료 파악이 용이하다. 또한 해당 그룹 초대 이전의 작업 이력을 모두 열람할 수 있어 그룹방에서 나간 후 다시 초대 받더라도 그동안의 모든 업무 이력 확인이 가능하다.

대우건설은 지난해부터 국내 21개 현장에 COCO의 테스트 버전을 배포해 시범운영 했고, 사용자의 피드백을 받아 작업을 완료했다. 매일 보고해야 하는 작업일보와 사진대지 등을 좁은 모바일 화면보다 넓은 PC환경에서 작업하고 싶다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해 PC버전도 추가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기존에는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과 업무 내용을 통합 관리하기 쉽지 않았다"며 "COCO는 건설현장의 업무 커뮤니케이션에 최적화된 인터페이스 사물과 사물 사이 또는 사물과 인간 사이 소통을 위해 만들어진 물리적 매개체나 프로토콜로 설계되어 사용 방법이 간편하고, 사진으로 모든 업무를 수집할 수 있어 건설현장의 안전관리와 위기상황 대응뿐 아니라 향후 빅데이터 분석 관점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