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證, 지난해 순이익 5769억원 '사상 최대'
NH투자證, 지난해 순이익 5769억원 '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WM·트레이딩 등 전 부문 고른 성장
사진=NH투자증권
사진=NH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NH투자증권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업계 최고의 IB(투자은행) 경쟁력을 바탕으로 WM(자산관리), 트레이딩 등 전 사업에서 고른 성장을 시현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세전이익 7891억원, 당기순이익 5769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의 경우, 사상 최대치인 전년(4764억원)보다 21.1% 웃도는 수준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WM부문은 디지털 채널 강화로 디지털 채널 고객 기반을 마련했고, IB부문은 탄탄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사상 최대 수익을 기록했다"며 "트레이딩도 금리 하락에 적극적으로 대응, 운용수익을 확대하며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NH농협금융그룹과 시너지 및 디지털 비즈니스 선제적인 집중을 바탕으로 업계를 선도할 계획"이라며 "안정적이고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유지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