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저소득 다자녀 가정에 '사랑의 빵' 전달
하이트진로, 저소득 다자녀 가정에 '사랑의 빵'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자립을 위한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창원시 참여
27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빵그레에서 열린 '사랑의 빵 나눔'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안익태 창원시 사회복지과장, 최정원 하이트진로 특판 창원지점장, 김정세 창원지역 자활센터 센터장 (사진=하이트진로)
27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빵그레에서 열린 '사랑의 빵 나눔'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안익태 창원시 사회복지과장, 최정원 하이트진로 특판 창원지점장, 김정세 창원지역 자활센터 센터장 (사진=하이트진로)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하이트진로가 저소득층 다자녀 가정에 '사랑의 빵' 100세트를 지원한다. 27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이번 활동은 베이커리 카페 '빵그레' 제빵사와 창원시가 함께한다. 

하이트진로는 저소득 청년들이 운영하는 빵그레에 베이커리 선물세트를 의뢰했다. 사랑의 빵은 27일부터 창원시가 추천한 다자녀 가정에 순차적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김정세 창원지역자활센터(빵그레 창원점 운영기관) 센터장은 "빵그레가 받은 사랑만큼 지역 주민들과 나눌 수 있는 행사에 참여하게 돼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빵그레를 통해 많은 청년에게 자립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나눔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준형 하이트진로 사회공헌담당 상무는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지친 아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간식을 선물하게 됐다. 빵그레 사업을 다른 지역으로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빵그레는 하이트진로가 저소득 청년들의 자립과 꿈 실현을 돕기 위해 공공기관과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청년들에게 제빵과 바리스타 기술을 교육하고 일정 기간 직접 운영하며 독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게 목표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상반기 광주광역시에 빵그레 2호점을 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0월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창업 및 일자리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3일에는 빵그레 2호점 사업운영 기관인 광주동구지역자활센터와 구체적인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