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TIGER나스닥100 순자산 6000억원 돌파"
미래에셋운용 "TIGER나스닥100 순자산 6000억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최대 나스닥100 ETF
뉴욕 타임스퀘어 '나스닥 마켓사이트'에 표시된 TIGER나스닥100 ETF 순자산 6000억원 돌파 축하 메시지(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뉴욕 타임스퀘어 '나스닥 마켓사이트'에 표시된 TIGER나스닥100 ETF 순자산 6000억원 돌파 축하 메시지(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나스닥100 ETF'(상장지수펀드)의 순자산이 6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ETF는 4차 산업혁명의 수혜가 기대되는 정보기술(IT), 소비재, 헬스케어 중심으로 구성된 미국 나스닥 시장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이날 기준, 1년 37.78%, 3년 99.08%, 5년 200.56%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우수한 성과를 바탕으로 작년부터 순자산이 5000억원 넘게 증가해 현재 업계 해외주식형 ETF 중 최대 규모를 기록 중이다. 아시아 지역에 상장된 나스닥100 지수를 추종하는 ETF 중에서도 순자산 규모가 가장 크다.

기초지수인 나스닥(NASDAQ) 100 Index는 S&P500지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 등과 함께 미국시장을 대표하는 지수로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테슬라 등 첨단기술 관련 종목부터 벤처기업까지 글로벌 신성장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이뤄져 미국의 성장성에 집중할 수 있는 지수로 꼽힌다.

나스닥100 지수는 미국 나스닥증권시장에 상장된 컴퓨터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통신, 도소매무역, 생명공학 등의 업종대표주 100개로 구성된다. 
금융회사는 편입하지 않고, 시가총액 가중평균 방식으로 매분기 리밸런싱을 진행한다. 

TIGER나스닥100 ETF는 완전복제 전략을 통해 기초지수와의 변동률이 유사하도록 운용하며 별도의 환헤지는 실시하지 않는다. 현재 국내 ETF 시장에는 총 469개 상품이 상장되어 있으며 TIGER ETF는 업계 최다인 128개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