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 일색'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칭찬 일색'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왠 칭찬일색? 20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통상의 청문회와 다르게 칭찬을 이어갔다. 

국민의힘 첫 주자로 나선 김성원 의원은 "도덕성이나 정책적인 검증 등을 하면서,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는 생각이 든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김 의원은 오는 25일 청문회가 예정된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거론하며 "비교해보면 박 후보자가 어떤가, 국민들이 인정하겠냐. 박 후보자가 의문의 1패를 당했다"고 말했다.

홍석준 의원도 "까도 까도 썩은 양파가 나오는 다른 후보자 내지는 장관과 달리, 한정애 후보자님은 도덕적으로 훌륭하다"며 분위기에 합류했다. 이어 "여러 포럼 등도 오시는 것을 보니 누구보다도 열정과 포용력을 발휘하고 계신다는 걸 많이 느끼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노동계 출신인 야당 의원들 역시 호의적 태도를 보였다. 한국노총 출신 박대수 의원은 "내정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저와 같이 노동계에 몸담았던 동기로서 대단히 자랑스럽다"고 추켜세웠다.

환노위 야당 간사이자 노동운동가 출신인 임이자 의원도 "문재인 대통령께서 단행하신 것 중 제일 잘된 인사가 아닌가 싶고, 여야가 이렇게 환영하는 인사도 근래 드물었다"고 말했다. 

야당은 다만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받는 것과 관련, 한 후보자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에 한 후보자는 "곧 법원의 결과가 있을 것이고, 그에 대한 판단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 당에서 추천한 국무위원이 국민이 봤을 때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상황에까지 이르게 됐다"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