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식품, 15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
동서식품, 15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상금 7900만원 수여···대상·금상 수상자는 '월간문학' 통해 등단 기회
24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오키드룸에서 열린 '제15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식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동서식품) 
24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오키드룸에서 열린 '제15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식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동서식품)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동서식품이 24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 오키드룸에서 '제15회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시상식을 열어 수상자들에게 상장과 상금을 건넸다. 25일 동서식품에 따르면, 32년째를 맞은 올해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수상작은 지난 5월25일부터 10월5일까지 응모한 1만8631편 가운데 한국문인협회의 3차례 심사를 거쳐 484편을 가려냈다. 

대상작인 김혜영씨의 소설 '자염'(煮鹽)은 갯벌에서 소금을 얻는 고된 작업(자염)을 고집하던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뒤 아버지와 추억을 가족들이 회고하는 모습을 담담하게 풀어낸 작품으로, 신선한 소재와 문장력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혜영씨는 "이번 수상은 목적이 아닌 과정이라 생각하고 앞으로 작품 활동에 더욱 매진해 동서문학상의 명성을 빛낼 수 있는 작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금상은 최경심씨의 '얼룩말 나비와 아버지'(시), 조현숙씨의 '항아리의 힘'(수필), 주미선씨의 '또또'(아동문학)가 뽑혔다. 대상과 금상 수상자에겐 한국문인협회가 펴내는 '월간문학' 게재를 통한 등단 기회가 주어진다. 

이번 삶의향기 동서문학상 수상자 484명은 총 7900만원 상금을 받았다. 동상 이상 24명의 작품은 종이책과 전자책(e-book)으로 발간되는 '제15회 동서문학상 수상작품집'에 수록될 예정이다. 

최상인 동서식품 홍보상무는 "지난 30여년간 많은 분들의 참여와 성원 덕분에 동서문학상이 국내 여성 신인작가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동서식품은 문화예술 분야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