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정상들 "코로나 치료제·백신 공평 보급에 전력···세계적 공공재"
G20 정상들 "코로나 치료제·백신 공평 보급에 전력···세계적 공공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선언문 채택···文대통령 제안 '인력 이동 원활화 조치 계속 모색' 포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공평하게 보급하는데 역량을 집중기로 의견을 모았다. G20 정상들은 21∼22일 이틀간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정상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정상선언문을 채택했다.

청와대가 23일 새벽 배포한 선언문에 따르면 G20 정상들은 코로나19의 대유행을 "전무후무한 충격"이라고 규정하고 "취약한 계층의 지원 및 경제 회복 등이 시급하다"고 공감했다.

G20 정상들은 특히 "(코로나19) 진단 기기, 치료제 및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광범위한 접종에 따른 면역이 전 세계적인 공공재"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상들은 "사회 전반에 코로나19의 영향이 나타나는 모든 개발도상국과 최빈국을 지원할 것"이라며 "각국 국민의 생명과 일자리, 소득을 보호하고 세계 경제 회복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G20 정상들은 또한 다자무역 체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점과 함께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자유롭고, 공정하고, 포용적이고, 예측가능한 무역·투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G20은 공중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히 할 수 있는 구체적 조치도 계속 모색해 나간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필수 인력의 국경 이동 원활화'는 지난 3월 G20 화상 특별정상회의 당시 문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이후 각국의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대응 외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구체적 노력도 선언문에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