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3분기 누적 순이익 2763억원···전년 동기比 1.5%↑
DGB금융, 3분기 누적 순이익 2763억원···전년 동기比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DGB금융그룹)
(사진=DGB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DGB금융지주는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2763억원을 달성했다고 29일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침체와 시장 금리 하락 등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양호한 순이익을 달성한 주된 이유는 하이투자증권,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 강화의 결실이라고 DGB금융지주는 설명했다.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0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0% 감소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불확실한 미래 경기에 대비해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선제적 대손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했기 때문이며 이러한 충당금 적립은 향후 자산 건전성 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대구은행의 원화대출금은 전년 말 대비 8.3% 늘었고,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 역시 낮은 수준에서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어 향후 코로나19 여파가 안정화되면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81.6% 증가한 859억원을 기록했으며 DGB캐피탈, DGB생명 역시 각각 26.9%, 7.4% 개선된 283억원, 247억원을 달성했다.

DGB금융 관계자는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자본적정성과 건전성 관리에 더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